공룡의 세계

어린이 공룡나라

처음> 공룡의 세계 > 공룡의 생태 > 초식공룡의 생태

초식공룡의 생태

초식공룡은 말 그대로 식물을 주식으로 하는 공룡이다.

초식공룡들에게 있어서 먹이를 습득하는 것은 아주 쉬운일이었다.
왜냐하면 그들이 생활하고 있는 주위에는 언제나 풍부하게 식물이 널려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식물은 주로 분해하기 어려운 셀룰로오스와 같은 화합물로 구성이 되어 있기 때문에 초식공룡이 씹고 소화시키기에는 큰 어려움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엄청난 양의 음식을 소화시켜야하는 용각류는 다른 특별한 소화기관이 필요로 했다. 그래서 용각류와 같은 초식공룡은 자갈과 같은 ‘위석’(gastroliths)을 삼켜 소화에 이용하기도 했다. 위석은 새의 모래주머니처럼 용각류의 모래주머니에서 나온 것이며 잘 마모되어 매끄러운 모양을 보여준다.

음식이 모래주머니로 들어가면 위석에 의해 분쇄가 되어 쉽게 소화를 시킬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럼 모래주머니가 없는 초식공룡은 어떻게 소화를 시켰을까? 백악기에 살았던 하드로사우루스류와 같은 초식공룡은 모래주머니가 없는 대신 음식을 갈고 씹을 수 있는 튼튼한 이빨과 턱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이빨은 치판이라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어서 음식을 잘게 부술 수가 있었다. 또한 뺨을 가지고 있어서 음식이 잘 흘러내리지가 않아 효율적인 음식섭취를 할 수 있었다. 초식공룡들은 그들을 먹고 살아가는 육식공룡이 항상 노리고 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공격을 받을지 모른다.

초식공룡
그렇기 때문에 초식공룡은 각자 육식공룡에게서 방어를 할 수 있도록 그들만의 방어 수단을 가지고 진화되었다. 초식공룡의 방어 수단은 육식공룡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고 먹이와 서식지, 그리고 번식을 위해 서로 경쟁하는데 사용되었다. 또한, 초식공룡은 육식공룡과는 달리 공격보다는 주로 방어를 하였다. 초식공룡은 방어를 위해 무리지어 살아가거나 몸을 숨기는 등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였던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