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룡의 세계

어린이 공룡나라

처음> 공룡의 세계 > 공룡의 생태 > 초식공룡의 생태

초식공룡의 생태

초식공룡은 말 그대로 식물을 주식으로 하는 공룡이다.

초식공룡들에게 있어서 먹이를 습득하는 것은 아주 쉬운일이었다.
왜냐하면 그들이 생활하고 있는 주위에는 언제나 풍부하게 식물이 널려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식물은 주로 분해하기 어려운 셀룰로오스와 같은 화합물로 구성이 되어 있기 때문에 초식공룡이 씹고 소화시키기에는 큰 어려움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엄청난 양의 음식을 소화시켜야하는 용각류는 다른 특별한 소화기관이 필요로 했다. 그래서 용각류와 같은 초식공룡은 자갈과 같은 ‘위석’(gastroliths)을 삼켜 소화에 이용하기도 했다. 위석은 새의 모래주머니처럼 용각류의 모래주머니에서 나온 것이며 잘 마모되어 매끄러운 모양을 보여준다.

음식이 모래주머니로 들어가면 위석에 의해 분쇄가 되어 쉽게 소화를 시킬 수 있었던 것이다. 그럼 모래주머니가 없는 초식공룡은 어떻게 소화를 시켰을까? 백악기에 살았던 하드로사우루스류와 같은 초식공룡은 모래주머니가 없는 대신 음식을 갈고 씹을 수 있는 튼튼한 이빨과 턱을 가지고 있었다. 특히 이빨은 치판이라는 구조로 이루어져 있어서 음식을 잘게 부술 수가 있었다. 또한 뺨을 가지고 있어서 음식이 잘 흘러내리지가 않아 효율적인 음식섭취를 할 수 있었다. 초식공룡들은 그들을 먹고 살아가는 육식공룡이 항상 노리고 있기 때문에 언제 어디서 공격을 받을지 모른다.

초식공룡
그렇기 때문에 초식공룡은 각자 육식공룡에게서 방어를 할 수 있도록 그들만의 방어 수단을 가지고 진화되었다. 초식공룡의 방어 수단은 육식공룡으로부터 자신을 방어하고 먹이와 서식지, 그리고 번식을 위해 서로 경쟁하는데 사용되었다. 또한, 초식공룡은 육식공룡과는 달리 공격보다는 주로 방어를 하였다. 초식공룡은 방어를 위해 무리지어 살아가거나 몸을 숨기는 등 다양한 방법을 사용하였던 것 같다.

예를 들면, 스테고사우루스(Stegosaurus)는 꼬리 끝에 있는 1m정도의 길이를 가지는 2쌍의 골침(thagomizer or tail spikes)을 이용하여 육식공룡으로부터 방어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그리고 안킬로사우루스(Ankylosaurus)와 같은 갑옷공룡들은 단단한 갑옷과 같은 피부와 꼬리 끝에 있는 곤봉처럼 생긴 뼈를 이용하여 육식공룡의 공격을 막았던 것 같다. 브라키오사우루스(Brachiosaurus)와 같은 거대한 몸집을 가진 용각류는 몸집만으로도 충분한 방어수단이 되었을 것이고 길고 휘두를 수 있는 꼬리는 강력한 방어수단이었을 것이다. 드리오사우루스(Dryosaurus)와 같은 작은 초식공룡은 빠른 발을 가지고 있어서 육식공룡의 공격으로부터 도망치는데 유리하였을 것이다.

초식공룡은 육식공룡의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서 무리지어 살았다. 하지만 무리를 지어 살았더라도 때때로는 같은 군집 내에서 초식공룡끼리 경쟁을 하였을 것이다. 군집생활을 하는 동물들은 상하구분이 있는 사회구조에서 생활을 한다. 군집생활을 하는 여러 공룡들은 보통 머리에 프릴(frill)이나 볏(crest)같은 기관을 가지고 있고 이것으로 집단 내에서의 우선순위를 보여준다. 두개골의 두께가 25cm나 되는 파키케팔로사우루스(Pachycephalosaurus)는 특이한 경쟁의 방법을 가지고 있었다. 파키케팔로사우루스의 골격구조는 박치기 경쟁으로 인해 생기는 뇌의 충격을 줄일 수 있도록 되어 있었다. 이들은 군집 내에서 서열을 정할 때 두꺼운 머리를 이용하여 박치기 경쟁을 하였을 것이다. 경쟁에서 승리한 공룡이 더 많은 암컷을 차지했을 것이다. 물론 외부의 적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할 때에도 두꺼운 머리를 사용하였을 것이다. 트리케라톱스(Triceratops)도 역시 프릴에 나있는 뿔을 이용하여 박치기 하듯이 경쟁을 하여 더 많은 암컷을 차지했을 것이다.

분명한 것은 공룡은 무리를 지어 살았고 가족을 거느리며 드물지만 짝을 지어 생활하는 사회적 동물이었다는 것이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의 동물들처럼 서식지와 먹이를 위해 서로 경쟁을 하였을 것이다. 대규모로 발견되는 공룡뼈 화석과 공룡알과 둥지로 미루어 볼 때 공룡이 큰 집단을 이루어 살았다는 것을 알 수 있고 공룡발자국 화석이 집단적으로 산출될 때에도 집단생활을 했다는 것을 짐작할 수 있다. 또한 공룡이 군집을 이루어 생활하는 주요한 목적은 새끼를 낳고 기르기에 적합한 환경을 조성하는데 있다. 예를 들어 초식공룡인 마이아사우라(Maiasaura)는 학명 자체가‘착한 어미도마뱀’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특히 어미는 새끼들이 다 자라 독립할 때까지 걸리는 약 10여년 동안 새끼를 길렀다고 알려져 있다. 마이아사우라는 둥지 위에 식물을 덮어서 알을 부화시켰다. 하지만 마이아사우라의 새끼는 태어나자마자 바로 둥지를 떠나지 않고 그 안에서 얼마간 어미의 보호를 받으면서 생활하였다. 이런 생활을 미루어 볼 때 공룡은 복잡한 사회발달 구조를 가지고 있어서 집단 둥지를 만들어 생활했던 것으로 사료된다.

페이지의 내용이나 사용편의성에 만족하시나요?
매우만족 만족 보통 불만 매우불만
위로가기